곽상도, 의원직 사퇴 안해... "수사결과 따를 것"
곽상도, 의원직 사퇴 안해... "수사결과 따를 것"
  • 내외일보
  • 승인 2021.09.28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원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28일 자진 사퇴 가능성에 대해 일축했다.

곽 의원은 이날 SNS에 “대장동 개발사업의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밝힐 것”이라며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의원직까지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제 이재명 캠프는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한 것을 허위사실이라며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배당되어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이 누구인지 가리자는데 동의하고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며 “아들의 성과급 50억 원에 대해 뇌물죄로 수사를 촉구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가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 신속한 수사를 요청한다”고 적었다.

곽 의원은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면서 “저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아들이 입사한 회사 ‘화천대유’와 관련되어 국회의원 직무상 어떤 일도, 발언도 한 바 없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곽 의원이 당을 떠났기에 이제는 의원 거취를 언급할 수밖에 없다”며 곽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아무리 우리 당 출신 의원이라고 하더라도 곽상도 의원의 거취 문제에는 당 차원에서 엄격한 대응을 하겠다”고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