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안전속도 5030 설문조사 및 준수율 분석결과 발표, 안전속도 5030, 준수율 높을수록 사고 위험 낮아
한국교통안전공단, 안전속도 5030 설문조사 및 준수율 분석결과 발표, 안전속도 5030, 준수율 높을수록 사고 위험 낮아
  • 이수한
  • 승인 2021.09.29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안전속도 5030 정책에 대한 대국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안전속도 5030’을 알고 있는 국민의 62.5%가 도시부 속도하향 정책을 지지한다”고 응답했으며,  5030 도로를 통행한 운전자의 주행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운전자의 78%가 제한속도를 준수했으며, 준수율이 높은 도로는 사고 위험도가 낮아졌다.”고 밝혔다.

공단은 지난 8월 16일부터 3주간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총 11,424명의 국민으로부터 안전속도 5030 정책에 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안전속도 5030을 알고 있다는 국민은 전체 응답자 중 80.0% (9,145명)이며 이 중 62.5%(5,717명)은 안전속도 5030 정책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030이 시행된 도로에서 운전자의 ‘제한속도 준수율’을 조사하기 위해 카카오모빌리티(대표이사 류긍선)와 공동으로 전국 17개 시도에서 선정한 제한속도 시속 50km인 37개도로구간의 데이터(카카오내비 주행DB)를 분석하였다.

분석구간의 평균 준수율은 78.1%이며, 저녁시간대(18시~익일 5시) 보다는 낮시간대(6시~17시)에 높은 특성을 보였다.

교통사고 발생 가능성과 밀접하게 연관되는 ‘차량간 속도의 표준편차’는 18.3으로 조사됐는데, 준수율이 90% 이상으로 높은 도로구간의 경우 차량 속도편차가 16.3 수준으로 낮아졌다.

공단 관계자는, “관련 연구*에 따르면 교통류의 차량 간 속도가 유사할수록 안전하며, 속도 편차를 낮추기 위해서는 제한속도 준수율을 높게 유지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사업용차량 운행기록자료(DTG)를 통해 제한속도 준수율을 모니터링하여 준수율 저조구간 원인분석 및 개선대책을 마련하는 등 안전속도 5030의 성공적 정착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이번 분석결과는 ‘안전속도 5030 정책’이 보행사망자 감소뿐만 아니라 교통사고 발생 위험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강조하고,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가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업해 나갈 방침”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