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아들 논란, '공부의신' 강성태에 불똥... 왜?
곽상도 아들 논란, '공부의신' 강성태에 불똥... 왜?
  • 내외일보
  • 승인 2021.09.29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태 공신닷컴 대표 / 유튜브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화천대유로 부터 퇴직금 50억원을 받아 논란이 된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 논란이 난데없이 '공부의신'으로 유명한 강성태 공신닷컴 대표를 덮쳤다.

29일 강 대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공부의신 강성태'에 일부 누리꾼들이 "강 대표가 선택적 분노를 하고 있다"는 내용의 댓글들이 쏟아졌다.

이들은 강 대표가 고액 퇴직금 논란이 불거진 곽 의원 자녀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과 25세 1급 청와대 청년 비서관이 된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대해 공정성 문제를 제기한 것과 다른 행보라는 것. 

지난 2019년 8월 강 대표는 '대한민국이 언제부터 신분제 사회였습니까'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을 게재하고 "유전자 타령하지 말라, 하루라도 최선을 다 해봤냐고 한 적이 있다. 이건 유전자도 노력도 아닌 부모님이었다"며 "진짜 대한민국이 맞나 싶다. 언제부터 이 나라가 신분제 사회가 된 것이냐"고 지적한 바 있다.

강 대표는 지난 6월에는 '25살 대학생이 청와대 1급 공무원 합격하는 법'이란 영상을 통해 고려대 재학생 신분으로 청와대 청년 비서관이 된 박 비서관을 비판하기도 했다. 

당시 강 대표는 "지금까지 공신들에게는 좀 죄송하지만 이분이 탑"이라며 "제가 하루 10시간씩 공부할 거 아니면 공시 때려치우라고 했다. 그래서 수강생분들이 정말 9급 공무원 되려고 하루 10시간씩 공부한다. 그런데 9급도 아니고 1급을 25살에 되신 분이 탄생하셨다"고 비꼬았다.

하지만 6년간 일하고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곽 의원의 아들에 대해선 강 대표가 아무런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자, 일부 누리꾼들은 강 대표가 선택적으로 분노하고 있다며 공격한 것.

누리꾼들은 해당 유튜브 채널에 "이 분이 특정 정치 세력에만 분노한다는 그 분이냐" "공정하게 분노할 자신 없으면 아이들에게 정의, 공정한 척 하지 말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