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성폭행' 청원까지 올렸는데... '카톡'대화보니 '오피스와이프'?
'아내 성폭행' 청원까지 올렸는데... '카톡'대화보니 '오피스와이프'?
  • 내외일보
  • 승인 2021.10.07 15: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노인복지센터에서 근무하는 40대 유부녀 사회복지사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30대 복지센터 대표가 결국 누명을 벗었다.

7일 한 언론사에 따르면 전남 나주경찰서는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간음 및 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복지센터 대표 B씨에게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결정을 내리고 사건을 종결했다고 전했다.

앞서 사회복지사 A씨는 지난 6월 25일 "대표 B씨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대표 권한을 이용해 차량과 사무실 등에서 나를 수차례 성폭행하고 유사성행위 등을 강요했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이후 7월 22일에는 A씨의 남편이 "아내가 직장상사에게 강간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을 게재해 국민적인 공분을 샀다.

당시 청원인은 "복지센터 대표는 제 아내보다 10살 정도 어린데, 지난 4월 초부터 대표의 권한을 이용해 위력을 행사했으며, 제 아내를 수차례 강간하고 유사성행위를 강요했다"며 "이 사건으로 아내가 자살을 시도하면서 저와 아직 초등학생인 세 아이까지 큰 충격을 받았고, 평화롭던 저희 가정은 한순간에 지옥이 됐다"고 밝혔다.

사회복지사 A씨는 경찰에서 "B씨가 대표이기 때문에 성관계 요구를 거절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B씨는 다른 직원들과 똑같이 어르신들을 돌봐주고, 저녁에 센터 차량을 운전해 어르신들을 집에 바래다주는 업무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조사 결과 B씨는 명의만 대표일 뿐 일반 직원과 똑같이 근무했다"며 "지위를 이용해 위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고 전했다.

또한 B씨가 대표로 있는 센터는 B씨의 어머니가 원장이고, 실질적인 직원 관리는 센터장인 B씨의 외삼촌이 했다고 밝혔다.

B씨는 그동안 "A씨와 수차례 성관계를 한 건 맞지만 서로 좋아서 그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6월 15일부터 21일까지 B씨와 카톡으로 주고받은 대화 파일을 경찰에 제출했다.

사회복지사 A씨와 대표 B씨가 주고 받은 것으로 보이는 카카오톡 대화에는 "내일봐 자기야" "오피스와이프는 이만" "알라븅" "원래 스킨십도 좋아하고" "오피스여보야 안전운전하세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경찰은 B씨 휴대전화에서 자동으로 녹음된 두 사람의 통화 녹음 파일도 분석했으나, 협박이나 폭행 등 강제성을 입증할 만한 정황은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처분 결과를 고소인(A씨)에게 통지한 뒤 이의 신청을 하면 검찰로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라망신퇴출ㅇㅇ 2021-10-08 03:48:21
\ 이재명한테 국민이 속았다 특검하자 국정조사하자 전과4범 이재명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다음네이버구글에서 전과 4범 이재명 검색확인하자 퇴출하자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stock_new2&no=7284505 아이친 오토방이 민식이법 http://www.naewoe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406576 장제원 아들 노엘 방지법 http://www.naewoe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406426 인터넷 주소복사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면 된다 대한민국 정치개혁하자 개나소나 정치하면 대한민국 개판된다 대한민국 파이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