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이재명 국감 출석? 대장동 뭉개기 어려울 것"
이준석 "이재명 국감 출석? 대장동 뭉개기 어려울 것"
  • 내외일보
  • 승인 2021.10.12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2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감에 출석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현란한 말 기술로 국감장에서 버텨보겠다는 생각인 것 같은데 그렇게 해서는 또 국민들에게 혼난다”고 직격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국감을 받으려면 자료 제출부터 성실하게 해야 하는데 지금 자료 제출 요구에 대한 경기도청, 성남시청의 응답은 굉장히 부실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재명 지사가 답해야 할 게 산더미다. 지금까지는 모르쇠 또는 희한한 비유를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이상 뭉개는 방식으로 대장동 의혹에 대처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데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임명하면서 ‘성역 없는 수사를 하라’고 한 다음에 윤 전 총장이 성역 없는 수사를 하니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많은 국민이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걸 본 검찰이 ‘대통령이 성역 없이 수사하란 이야기가 하란 이야기인가, 하지 말란 이야기인가’라며 고민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에 대장동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을 제안했던 것과 관련해선 “민주당 의원 180명 중 양심 있는 분이 몇십 명은 되겠지 하고 제안했는데 이간질이라니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