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미신논란'?... 그 정도는 취향문제"
이준석 "윤석열 '미신논란'?... 그 정도는 취향문제"
  • 내외일보
  • 승인 2021.10.13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국회사진기자단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13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최근 '미신논란'에 휩싸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천공스승’과의 관계에 대해 “그 정도는 취향의 문제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윤석열 전 총장이 천공스승의 영상을 봤다는 것 이외엔 솔직히 확인된 게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어떤 분은 잘못 이해하고 계신 분은 천공스승이라는 분이 손바닥에 뭘 쓰라고 했다. 이렇게 이해하신 분도 있다”며 “그런데 저도 세밀하게 들여다보면 손바닥 쓰라고 한 분은 같은 아파트에 사시는 그런 분이다. 토론에서 확인된 것은 (윤 전 총장과 천공스승이) 만난 적도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천공스승이라는 분이 방송에 자꾸 이야기를 해서 의심을 사는 것 같은데, 윤 전 총장 본인이 ‘정치적 행보에 있어서 그 분 말을 들은 것은 아니다’라고 했으니까”라며 “그게 확인되면 위험한데, 확인되지 않는 한 큰 논란은 아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토론회가 잘 진행되고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잘 되는 것 같다”면서도 “첫 번째 광주에서 있었던 TV토론을 제가 보고 왔는데 거기에는 핵하고 주술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저는 이제 첫 번째고 저희가 10번 정도 토론을 하기 때문에 다양한 주제가 나오리라 이렇게 생각한다”며 “저는 우리 후보들이 부동산 대책이라든지 아니면 또 복지 문제라든지 최근에 코로나로 인한 교육 불평등이라든지 이런 심도 있는 주제를 건드리는 그런 모양새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후보들이 초반 기싸움을 너무 벌이는 것 같다”며 “그래서 저는 앞으로 건설적인 토론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