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대장동사기극, 이재명 '구속수감' 될것"
원희룡 "대장동사기극, 이재명 '구속수감' 될것"
  • 내외일보
  • 승인 2021.10.13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국민의힘 경선후보 / 국회사진기자단
원희룡 국민의힘 경선후보 / 국회사진기자단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날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13일 원 후보는 자신의 SNS에 '이재명, 국감 수감이 아니라 구속 수감을 받아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게시글에서 원 후보는 "대국민 사기극 '설계자'가 가야 할 곳은 정해져 있다"며 "일탈행위를 한 직원을 콕 집어 임명한 우두머리가 누구입니까? 이재명 후보는 자신이 설계자임을 인정해 놓고 꼬리 자르기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비겁함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도의적 책임이 아닌 형사적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기도지사로서 당연한 일인 경기도 '국감 수감'을 가지고 기자회견까지 하면서 엄청난 일을 하는 것처럼 포장했지만, 결국 이재명 게이트임이 밝혀지면 '구속 수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의 엄정 수사 지시 의중이 무서워 개별 면담을 요청하고, 국민의힘 게이트라면서 특검은 회피하는 이재명 후보의 좀스러움은 전 국민이 알게 됐습니다. 더는 꼼수로 빠져나갈 생각하지 말고 즉각 특검을 수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사직을 유지하고 경기도 국감을 받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