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한 남욱에 진중권 "불길하다"
귀국한 남욱에 진중권 "불길하다"
  • 내외일보
  • 승인 2021.10.19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5시쯤 미국에서 귀국한 가운데, 그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관해 “내가 아는 한 무관하다”고 말했다.

이날 JTBC 보도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이른바 ‘그분’ 논란을 언급하며 이 지사가 자신들 사업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서 김만배 화천대유 회장은 “배당금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말해 '그분'에 대한 의혹이 확산됐다.

남욱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 초기부터 참여한 인물로, 구속 상태인 유 전 본부장과 김씨,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와 더불어 이번 의혹의 ‘핵심 4인방’으로 꼽힌다.

남 변호사는 이 지사에 관해 “아예 모른다. 한 번 딱 봤다. 2010년 6월 선거할 때 현장에 있는데 선거운동 하러 오셔서 악수 한 번 한 게 전부”라고 말했다.

이어 “내 입장에서 합법적인 권한을 이용해서 사업권을 뺏어간 사람”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남 변호사는 “대장동 민간개발 돕겠다고 하더니 시장 된 후 공영개발 하겠다고 해서 그때부터 우리가 맛이 갔다”면서 "이 지사가 이전부터 사업을 준비하던 민간사업자들에게 상당한 타격을 줬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분’ 그거 때문에 난리가 났다. 지지율이 막 떨어지고, 근데 내가 솔직히 말하고 싶은게 내 기억에 이게 이재명 도지사하고 내가 알고 있는 한 관계가 없다”고도 말했다.

남 변호사는 이 지사 측에 로비를 시도했지만 ‘씨알도 안 먹혔다’고도 말했다.

그는 “내가 아는 12년 동안 내가 그 사람(이재명)을 지켜보면서 얼마나 트라이(시도)를 많이 해봤겠나. 아유 씨알도 안 먹힌다”고 말했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는 남 변호사에 대해 “굳이 위험을 무릅쓰고 왜 귀국했는지 알 수 없다. 불길한 예감이 든다”라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이어 “뭔가 입이 맞춰졌기 때문에 귀국하는 게 아닌가”라면서 “(검찰에서는) 이분이 와서 ‘마지막 퍼즐’을 맞출 거라고 하는데 제가 볼 때는 그렇게 큰 게 나올 것 같지는 않다. 대충 입이 맞춰진 것 같다”라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