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김창원 의원, ‘의회와 협치’는 말로만, 오만과 기만으로 이어가는 시장행보
서울시의회 김창원 의원, ‘의회와 협치’는 말로만, 오만과 기만으로 이어가는 시장행보
  • 이수한
  • 승인 2021.11.0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 발언 발췌록 내세워 '민간위탁 및 민간보조금 사업' 예산 건들기 넘어 시민 편가르기

의회민주주의 무시, 행정사무감사 중 감사 기능까지 무력화
김창원 의원
김창원 의원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김창원 의원(더불어민주당, 도봉3)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발언을 발췌해 11월 4일 발표한 서울시의 보도 자료를 두고 “행정사무감사 기간 중 감사 기능까지 무력화하는, 민주주의 체제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의회가 예산 심의, 의결 절차 및 결산까지 거친 예산 내역을 문제삼고,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이 협치, 자치사업을 무조건 폐기한 것인 양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의회를 무력화시키고, 시민편가르는 행위”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서울시 예산 심사를 앞두고 지난 6년간의 더불어민주당 서울시 의원의 민간위탁 및 민간보조금 사업 관련 지적사항을 아전인수 식으로 발췌해 행정사무감사 기간에 발표한 것은 의도적인 도발이라는 것이다.   

 김 의원은 “서울시의 이같은 행위는 집행부를 견제한다는 의회 고유 권한을 무시하고 감시 기능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나아가 시민에게 혼란을 야기하고 편을 가르고 있다. 나아가 시민자치를 무산시키고자 하는 행위”라고 질타했다.  

그는 “서울시는 이제까지 지적돼 왔던 사안들에 방만히 대응했던 모습을 자성해야 할 것”이라며 “정치적 의도를 갖고 정책과 예산을 편성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지하고 중립성을 되찾아 시민을 위한 정책을 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민주주의 체제를 무시하고, 위협하는 일련의 행위에 대해 앞으로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며 “서울시장은 이번 사태 수습을 위해 의회에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