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두환 조문 계획 결국 철회... 주변에서 만류
윤석열, 전두환 조문 계획 결국 철회... 주변에서 만류
  • 내외일보
  • 승인 2021.11.23 15: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망과 관련해 조문 계획을 철회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참여했던 후보들과 오찬을 열었다. 

이 자리에 참석했던 한 인사는 “오찬 참석자들이 윤 후보의 조문을 만류했고, 윤 후보도 조문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과 관련해 조문 계획을 밝혔다.

전 전 대통령을 '내란·학살의 주범'이라 규정하며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대조되는 입장에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당내 대선 경선후보들과 오찬회동을 하기 전 취재진에게 “돌아가신 분에 대해서는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조문 일정에 대해 “아직 언제 갈지는 모르겠는데, 준비일정을 좀 봐보고.. 전직 대통령이시니까.. 가야 되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며 밝혔다.

'전씨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혈 진압에 대해 별다른 사과를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물음에 윤 후보는 "돌아가셨고, 상중이니까 정치적인 얘기를 그분과 관련 지어 얘기하는 건 시의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답을 피했다.

'국가장(國家葬)' 논란이 일고 있는 데 대한 입장에 대해선 "정부가 유족의 뜻과 국민 정서, 이런 것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하지 않겠나"라며 대답했다.

한편, 이재명 후보는 이날 "내란·학살의 주범 전두환 씨는 마지막 순간까지 반성과 사과를 하지 않았다"며 "현재로서는 조문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정윤 2021-11-23 17:23:51
식용개 망언 윤두환은 사퇴하라!!
개식용금지 공약내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