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 모임 제한... 6일부터 방역 강화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 모임 제한... 6일부터 방역 강화
  • 내외일보
  • 승인 2021.12.03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천 명을 넘어서고 전국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80%에 육박하자 정부가 오는 6일부터 수도권은 사적 모임 인원을 최대 6명, 비수도권은 8명까지만 허용해 방역을 다시 강화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오전 정부 서울 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앞으로 4주간 방역의 둑을 탄탄히 보강하는 데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특히 연말을 맞아 늘어날 수 있는 모임과 접촉, 이동을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단계적 일상 회복 1단계에서 수도권은 최대 10명, 비수도권은 최대 12명의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이 적용되고 있다.

이날 김 총리는 "일상에서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방역 패스’를 전면적으로 확대 적용하고자 한다",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 적용한다"라고 부연했다.

그는 "방역 패스 확대 시행 과정에는 전자 출입 명부 설치 비용 등이 영세한 업체에는 부담이 될 수 있다", "조금이라도 이러한 부담을 덜어 드릴 수 있는 방안을 관계 부처 간 논의를 거쳐 마련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방역 패스 적용은 내년 2월부터 실시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을 늦출 수 없는 상황", "앞으로 두 달간 청소년들이 백신 접종을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기간을 감안해 청소년들이 즐겨 찾는 대부분의 시설에 방역 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백신 접종 참여도 독려했다. 그는 "현재 코로나19를 막아낼 수 있는 가장 든든한 방어벽은 백신", "고령층 3차 접종과 청소년 기본접종이 방역의 키를 쥐고 있다"라고 말했다.

기업내 방역에 대해서는 "업종별, 분야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연말까지는 재택근무 등을 최대한 활용해 감염 확산의 위험을 조금이라도 줄여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부터 한 달간을 '특별방역점검 기간'으로 운영한다. 총리실도 별도의 지원단을 구성, 방역 상황을 관리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