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실리 2㎞' 신정원 감독 별세
'시실리 2㎞' 신정원 감독 별세
  • 내외일보
  • 승인 2021.12.05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원 감독 / SNS
신정원 감독 / SNS

[내외일보] 이민규 기자 = 영화 '시실리 2㎞',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등을 연출한 신정원 감독이 별세했다. 향년 47세

5일 영화계에 따르면 신정원 감독이 지난 4일 급성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47세.

간경화를 앓고 있던 신정원 감독은 전날 고열과 호흡 곤란 증세로 중환자실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신정원 감독은 지난 2004년 영화 '시실리 2km'를 연출하며 장편영화 감독으로 데뷔해 '차우', '점쟁이들', '더 독'을 연출했다. 2020년 9월 개봉한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이 그의 유작이 되었다. 

신정원 감독은 자신만의 특색이 가득한 여러가지 장르가 혼합된 코미디 영화를 만드는 것으로 유명하다.

빈소는 서울 강남 세브란스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6일이다. 장지는 성남 영생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