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내가 대통령 되기 vs 윤석열 대통령 되기”
이준석, “내가 대통령 되기 vs 윤석열 대통령 되기”
  • 내외일보
  • 승인 2021.12.2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내가 대통령 되기와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 되기’의 양자택일 질문에 전자를 선택했다.

지난 26일 ‘쿠팡플레이 Coupang Play’ ‘SNL코리아 시즌2’의 ‘주기자가 간다’ 코너에는 이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사퇴하기 전 촬영한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코너의 진행자인 ‘주 기자’는 이 대표에게 다양한 질문 중 ‘내가 대통령 되기와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 되기’라는 질문을 하자 이 대표는 “내가 되는 게 좋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에 주 기자가 “굉장히 명쾌하다”라고 하자 “(내가 대통령 되기가)당연하다. 남의 선거 돕는 게 저는 당대표니까 당연히 그렇게 해야 되는 거지만 그것보다는 내 선거가 되는 게 좋다”라고 당연하다며 답했다. 이어 “저는 대통령이 아니라 국회의원이라도 돼봤으면 좋겠다”라고도 덧붙였다.

이 외에도 이 대표는 근황을 묻는 질문에는 “고생하고 있다. 대통령 선거 때 내가 후보가 아닌데, 다른 후보 지원해가지고 선대위원장하고 이게 쉬운 게 아니다”라며 “때로는 후보가 총책임자니까 내 말을 안 들을 때도 있고, 후보 때문에 마음고생할 일도 있고··· 하지만 이게 피와 살이 되는 거라서 하고 있는 거다”라고 밝혔다.

또, ‘비트코인은 단타가 좋나, 장투가 좋나’라는 질문에는 “프로그래밍으로 하는 게 제일 좋다”라며 “비트코인을 하면 24시간 놓지를 못하지 않나. 그럼 생활이 피폐해진다. 저는 제가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해서 자동투자로 한다. 그게 아니면 하면 안 된다. 언젠간 잃는다”고 답했다.

이어 ‘비트코인으로 얼마를 벌었나’라는 질문에는 “뭐···선거 한 서너 번 치를 정도 비용 정도”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 21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 사퇴 결심을 굳혔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