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상승' vs 윤석열 '답보' vs 안철수 '추격'
이재명 '상승' vs 윤석열 '답보' vs 안철수 '추격'
  • 내외일보
  • 승인 2022.01.13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지지율이 일주일 만에 2%포인트 더 올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1%포인트 상승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지지율 변동이 없어 이 후보와의 격차가 8%포인트에서 9%포인트로 커졌다.

윤 후보의 지지율이 답보 상태를 이어가는 동안 안 후보의 추격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모양세다.

13일 여론조사 업체 4곳(한국리서치·코리아spq리서치·케이스탯·엠브레인)의 합동 조사인 전국지표조사(NBS)가 10~12일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이재명·윤석열·안철수·심상정 4인 후보 지지도"를 물은 결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37%,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28%, 안철수 후보는 14%로 집계됐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3%로 집계됐다.

지난 주 12%였던 안 후보는 금주 14%로 나타났다.

18~29세의 지지율은 이 후보 21%, 윤 후보 21%, 안 후보 16%로 나왔다. 20대의 윤 후보의 지지율이 3%포인트 상승했다.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를 묻자 이 후보를 지지하는 이들(366명)의 경우 43%가 '후보 개인의 자질과 능력이 뛰어나서', 21%가 '정책이나 공약이 마음에 들어서' 등을 꼽았다.

반면 윤 후보를 지지하는 이들(281명)은 70%가 '정권교체를 위해서'라고 답했다. 두 번째 이유는 '다른 후보가 되는 것이 싫어서'로 9% 차지했다.

"주변 사람들의 반응을 봤을 때 어느 후보가 당선될 것으로 보이나"라는 질문에는 이 후보가 48%, 윤 후보가 27%로 나왔다.

"경제정책을 가장 잘할 것으로 생각되는 사람은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3%는 이 후보를 꼽았다.

윤 후보는 18%, 안 후보는 15%로 오차범위 내 접전이었다. 이어 심 후보가 2%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29.3%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