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옥 무주부군수, ‘품격있는 무주’ 자랑스럽다
김희옥 무주부군수, ‘품격있는 무주’ 자랑스럽다
  • 권재환 기자
  • 승인 2022.01.14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17일자 취임 200일 맞아 ‘열정적인 업무 펼치겠다’ 각오 다져
김희옥 무주부군수, ‘품격있는 무주’ 자랑스럽다

[내외일보] 권재환 기자 = “300여년 동안 조선왕조실록을 봉안했던 조선왕조의 전통과 역사가 서려있는 무주에서 근무하게 돼 영광입니다” 무주군 김희옥 부군수가 17일자로 취임 200일을 맞았다.

지난해 7월 1일자 부임한 김 부군수는 처음 그 다짐처럼 관내 구석구석을 찾아다니면서 열정적이고 적극적인 업무를 펼쳤다. 직원들과도 수시로 소통하면서 현장과 조직내부를 직접 꼼꼼하게 챙겼다.

김 부군수는 직원들의 목소리를 직접 청취해 함께 군정의 현안업무를 돌파하고 있어 군정이 원활하게 돌아가는 ‘알토란’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

그는 점심시간을 활용해 각 부서 팀원들과의 오찬 자리를 마련해 직원들의 고충과 업무추진의 진도 과정을 직접 챙기고 있다.

직원들과의 만남의 자리는 30여년간 터득했던 공직의 노하우와 경험을 충분히 살려 조언하고 해결해 줌으로써 업무의 효율을 꾀하고 직원들의 업무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지난해 7월부임 당시, 김 부군수는 “30년 공직 경험과 행정 역량을 더해 ‘무주다운 무주, ’행복한 군민‘ 실현을 앞당기는데 능력과 열정을 쏟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그런 그이기에 지난 200일 동안 ‘무주를 무주답게 군민을 행복하게’ 군정방침을 제대로 실현하고 정주권 환경을 만들기 위해 쉴새없이 관내 구석구석을 누볐다.

그는 취임 후 첫 행선지로 전통공예공방을 둘러봤으며, ‘현장에 답이 있다’라는 각오로 지금까지 ‘군정살피기’에 많은 열정과 시간을 할애했다.

복합문화도서관 조성 현장을 비롯해 남대천주변 경관조성사업장, 생태모험공원, 군립요양병원 신축현장, 반디나래지원센터, 동부권 임산물 물류터미널 조성 사업장 등을 점검하면서 사업 진척 상황을 살피기 위해 발품을 팔아왔다.

이밖에도 김 부군수는 안성 에코빌리지 전원마을을 비롯한 농촌형 공공임대 주택사업장 운영상황, 반디랜드와 태권도원, 애플스토리 테마공원, 머루와인동굴 등 안가본 사업장이 없을 정도로 이제는 ‘무주사람’이 됐다.

무주지역의 열악한 재정여건을 고려해 기재부와 행안부, 문체부 등 정부 부처를 비롯한 전북도를 수시로 방문하고 국·도비 확보에 주력하는데도 많은 공을 들였다.

김 부군수는 “지난해 발굴된 129개 신규 시책이 관광으뜸도시, 살맛나는 농촌건설, 돌아오는 농촌을 만드는데 마중물이 될 것”이라면서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등 현안사업들이 완벽하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2022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7급 공채 출신으로 공직에 입문한 김 부군수는 전북 남원출신으로 지난 1991년 남원시 금동사무소에서 공직생활에 첫 발을 내디뎠다.

전북 농촌진흥원과 남원시 기획팀장·문화관광과장을 거쳐 전북도 관광총괄과장, 전북도 신재생에너지과장 등 주요 요직을 거치며 깔끔하게 업무를 소화해 업무 능력이 탁월하다는 공직사회의 평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