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7시간 녹취 논란, 국민의힘이 홍보" 쓴소리
홍준표 "7시간 녹취 논란, 국민의힘이 홍보" 쓴소리
  • 내외일보
  • 승인 2022.01.1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14일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녹취록' 논란에 대해 "그냥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가처분 신청해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었다"고 쓴소리를 던졌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서 "참 어이없는 대책들만 난무한다"면서 "이를 막으려고 해본들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 지금, 언로를 막을 수 있다고 보는가"라고 반문했다.

한 누리꾼은 지난 13일 홍 의원의 소통채널 ‘청년의꿈’에 “이재명이 대통령 되는 건 절대 막아야 하는데 7시간이 터져버렸어요. 어떡하죠, 의원님”이라고 질문했고, 이에 홍 의원은 “세월호 7시간 갖고 난리치더니 좌파들은 7시간 참 좋아하네요”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우리 당은 섣부른 수사기관 출신 정치인들이 큰 문제이고, 그들이 계속 논란거리를 만들고 있다"며 "종편 패널로 나와 얄팍한 법률지식으로 헛소리나 지껄이는 것은 윤 후보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만들 하세요. 윤 후보만 수렁에 빠뜨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은 전날 MBC를 상대로 김씨 통화 녹음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데 이어 이날 오전에는 김기현 원내대표와 과방위 소속 위원들이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선거 개입 편파 방송'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한편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기자가 지난해 김 씨와 수차례 통화한 내용을 녹음한 내용을 MBC가 확보해 보도를 준비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당사자 허락 없이 몰래 녹음한 사적 대화를 방송사가 입수해 보도하는 것은 사생활 침해이자 명백한 선거 개입”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