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마경덕의 ‘귀천(歸天)’ 해설
[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마경덕의 ‘귀천(歸天)’ 해설
  • 최형심 시인
  • 승인 2022.01.1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천(歸天) / 마경덕

 

산 중턱이 누군가를 지우고 있다

 

오래전 이곳을 지나갈 때

앳된 여자가 엎드려 울던 곳이었다

 

이듬해

붉은 사과 하나가 발치에 오도카니 놓여있었다

 

억새가 봉분을 올라타고 히이잉 늙은 말소리로 울 때

사람의 기척은 들리지 않았다

 

무심코 밟고 지나간

납작한 흔적은

천천히 쉬지 않고 가라앉는다

 

내가 바라보는 동안에도

 

캄캄한 안쪽의

안쪽으로,

 

아무 일도 없다는 듯, 끝내

 

무덤은 무덤에서 벗어나고 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

최형심 시인
최형심 시인

우리가 죽음을 두려워하는 이유는 라는 존재가 세상에서 영원히 사라지기 때문입니다. 심장이 멈추고 마지막 호흡이 육신을 떠난다고 해서 어떤 존재가 곧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의 기억 속에 살아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나를 기억하는 사랑하는 사람들마저 세상을 떠나고 나면, 그때 진정한 의미의 죽음을 맞이하게 됩니다. 이 작품은 그 아프고도 잔인한 과정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앳된 여자가 엎드려 울던새 무덤은 머지않아 붉은 사과 하나가 지키는 평범한 무덤이 됩니다. 세월이 조금 더 흐르면 억새가 봉분을뒤덮고 사람의 기척은 들리지않게 됩니다. 그리하여 천천히 쉬지 않고 가라앉던 봉분이 평평해져 그곳이 무덤이었다는 사실조차 잊히게 되면, 무덤의 주인은 비로소 진정한 안식을 얻게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