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겉으론 '문화수도' 외치며 속으론 '난개발'
공주시, 겉으론 '문화수도' 외치며 속으론 '난개발'
  • 김주환 기자
  • 승인 2022.01.20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화재청, 공주산단 개발지역 꼼꼼히 살펴야 -
김주환 전국광역본부장
김주환 전국광역본부장

[내외일보] 김주환 기자 = 공주시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남공주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공정률 약 43%, 분양률 87%로 순조롭게 수행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공주시가 본질에서 벗어난 마구잡이식 난개발을 강행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있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문화도시, 문화수도, 갱위강국 1500년 등을 수 없이 외쳐왔다.

하지만 문화재 발굴 및 보존이라는 까다로운 시정과제를 뒤로한 채 지역발전으로 포장된 난개발에만 집중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 여론도 적지 않다.

공주시는 26개 기업과 1조 1,500억원 유치 성과를 자랑하고 있다. 

그러나 기업유치를 위해 대량의 문화재가 매장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5,560억, 94만㎡를 충분한 검토와 정밀 조사도 없이 이미 파헤치거나, 파헤칠 준비를 하고 있어 시민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백제문화재가 분포된 공주는 그 어느 도시보다 연구 보존가치가 높다. 그만큼 국토부는 물론, 문화재청은 허가 승인에 있어서 신중해야 한다.

또한, 공주시는 시공사와의 협의 내용 및 계약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여 부정부패와 부실공사 등으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를 사전에 예방해야 할 책임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주시는 제대로된 공청회 한 번 없었다는 것이 지역민들의 주장이다.

한 지역민은 조상대대로 이어온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빼앗기고 쫓겨나는 신세가 되었다며, "방식은 다르지만 나라를 떠들썩하게 하는 대장동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말라는 법이 있냐"고 성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