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겨냥 "양아치 대통령은 막아야" 작심 막말
홍준표, 이재명 겨냥 "양아치 대통령은 막아야" 작심 막말
  • 내외일보
  • 승인 2022.01.2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윤석열 대선후보 선대본부에 합류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은 “양아치가 대통령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양아치’로 비유하며 비판한 것이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청년소통 플랫폼인 청년의꿈 청문홍답 코너에서 ‘제가 웬만해선 준표님의 뜻을 따르지만 합류만은 하지 말아주십시요’라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이후 게시판에는 ‘양아치가 대통령이 되는 것도 문제지만’이라며 윤 후보를 비판하는 글이 잇달아 올라왔고, 이에 홍 의원은 “그래도 양아치보다 낫다”며 윤 후보를 두둔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서울 강남 모처에 위치한 식당에서 윤 후보와 비공개 만남을 가졌다. 

이번 회동은 대선이 50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두 사람이 앙금을 풀고 ‘원팀’으로 갈 수 있다는 기대를 높였다. 

그는 이 자리에서 윤 후보에게 △국정운영 능력을 담보할만한 조치로 국민 불안을 해소해달라 △처갓집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달라는 요구사항을 전제 조건으로 내걸었고,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홍 의원은 윤 후보의 무속인 논란과 관련해 “건진도사를 추천한 사람이 있다고 하더라”라고 청년의꿈을 통해 밝혔다. 

이는 건진법사가 선대본 산하조직에 들어간 것은 윤 후보의 뜻이 아니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