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실에 밀려 '방빼는' 군인들... '사기저하·안보공백' 우려
윤석열 대통령실에 밀려 '방빼는' 군인들... '사기저하·안보공백' 우려
  • 내외일보
  • 승인 2022.05.05 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 후보자 / 국회사진기자단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4일 열린 이종섭 국방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용산 군인아파트 일부와 한남동 육군참모총장 및 해병대사령관 공관에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인원이 입주할 계획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용산 동빙고동에 있는 군인 관사 아파트가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에 일부 빼앗기고 이전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느냐"고 묻자, 이 후보자는 “협의 중”이라며 가능성을 인정했다.

이에 안 의원이 "국방부 근처에 있는 관사 아파트는 안보 위기상황에 대처하는 ‘5분 대기조’인데 이들이 종로로 이동하는 것이 사실이냐"고 재차 묻자, 이 후보는 “이전 인원은 소수이고 위기 조치와 무관한 사람들”이라고 해명했다. 

실제 대통령실 경호처는 최근 동빙고동에 위치한 군 관사와 종로구에 위치한 경호처 관사 간 재산 교환을 국방부에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따른 관저 및 경호동 활용을 위해 육군참모총장 관사와 해병대사령관 관사도 지난달 이미 경호처에 사용을 승인했다. 

이로인해 군인아파트와 관사 등에 거주하던 많은 군간부들의 급작스런 거주지 이전이 불가피한 만큼, 군 전체의 사기 저하로 이어질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뿐만아니라 국방부 지하에 설치하는 새 대통령실 위기관리센터를 비롯해 '졸속 이전'으로 인한 안보공백 논란도 제기됐다.

이 후보자는 “새로운 위기관리센터는 대통령이 취임하는 10일 이후 정상 가동이 가능하다”고 했으나, 기동민 민주당 의원은 “최근 국방부를 방문해 행안부 청사관리본부장으로부터 6월 중순까지는 국방부 지하와 현재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를 동시에 운영할 계획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반박했다. 

또한 국방부 각 부서가 5개 건물로 쪼개지는 것과 관련해 이 후보자는 “국방부 일부 부서가 이동한 후암동 옛 방위사업청에 다녀왔는데 아직 시설보강 문제로 한 개 건물에는 입주를 못 했다”며 이전과정에서의 어려움을 인정했다.

이에 민주당 소속 민홍철 국방위원장은 “아직도 다섯 군데로 흩어지는 국방부 직할부대 배치에 관한 최소한의 계획도 없다”면서 “군인들이 검사들처럼 집단 표출은 못 해도 속으론 사기가 많이 저하됐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