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송찬호의 ‘환(幻)’ 해설
[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송찬호의 ‘환(幻)’ 해설
  • 최형심 시인
  • 승인 2022.05.05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幻) / 송찬호

 

활짝 핀 벚꽃나무 아래로
수상한 사람이
지나갔다

어깨에 닿을 듯 늘어진
벚꽃나무 가지와
어떠한
접선도 없이!

아무것도 의심할 것 없는
화창한 사월의
어느 날 오후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최형심 시인
최형심 시인

세상 무심한 사람도 벚꽃이 흩날리는 거리를 지날 때는 마음이 화사해집니다. 없는 첫사랑도 그리워하게 만드는 게 벚꽃이니까요. 그런데 “어깨에 닿을 듯 늘어진/벚꽃나무 가지와/어떠한/접선도 없이” “활짝 핀 벚꽃나무 아래”를 그냥 지나갈 수 있는 사람이 있다니! 수상해도 보통 수상한 게 아닙니다. 물론, 세상이 아름답다는 사실을 의심하지 않아도 되는 벚꽃철이기에 가능한 이야기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