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의 '마지막 퇴근길'은 어떤 모습?
문 대통령의 '마지막 퇴근길'은 어떤 모습?
  • 내외일보
  • 승인 2022.05.05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 청와대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오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의 '마지막 퇴근'을 언급해 이목을 끈다.

5일 탁 비서관은 KBS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날인 9일 오후 6시가 되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관저에서 김정숙 여사를 모시고 청와대 정문 쪽으로 걸어서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후 문 대통령 내외는 하룻밤을 청와대 바깥에서 보내고, 다음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한 뒤 KTX를 타고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으로 내려간다.

탁 비서관은 "많은 분이 퇴근길 마중을 오시지 않을까 싶어서 청와대 정문부터 분수대까지 내려가며 인사도 하고, 사람들이 많이 모인 곳에서 짧게 소회도 밝힐 계획"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탁 비서관은 최근 퇴임한 문 대통령을 공격할 경우 ‘물어버리겠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할 수 있는 게 무는 거 밖에 없으면 물기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답했다.

또한 탁 비서관은 문 대통령의 임기 종료를 앞두고 청와대 내부 전산망이 끊겨 모든 보고를 수기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탁 비서관은 "집무실 이전 문제가 있기 때문에, 그래서 원래 정권교체기에는 리셋을 해야 되기 때문에 임기 종료일까지 남은 이틀 동안 모든 보고나 상황을 수기로 해야 되는 상황"이라고 대답했다.

탁 비서관은 윤 당선인 측이 오는 10일부터 청와대를 전면 개방하겠다고 한 것을 두고는 "현재 청와대 개방 상태랑 다를 바가 하나도 없다"며 "여전히 집무실이나 본관 등 건물에는 못 들어가게 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탁 비서관은 "지금도 모든 건물 앞까지는 개방되고 가이드와 함께 청와대 곳곳을 투어한다"며 "같은 방식인데 가이드만 없어지고 건물 안에 들어가지 못한다면 이걸 무슨 전면개방이라 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탁 비서관은 윤 당선인 측의 조치로 인해 기존 관람신청 시스템을 이용해 5월 10일 이후에 청와대를 관람하기로 했던 시민의 예약이 취소된 것을 두고는 "청와대 이전 문제가 졸속으로 처리되는 대표적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