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일부러 위기 만드나?"... 김진애, '질타'
"윤석열, 일부러 위기 만드나?"... 김진애, '질타'
  • 내외일보
  • 승인 2022.05.06 07: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애 전 의원 / 국회사진기자단
김진애 전 의원 / 국회사진기자단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김진애 전 열린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인원들이 용산구 동빙고동에 있는 군인 아파트로 입주하는 방안과 관련해 "윤석열 당선인, 군 통수권자가 될 자격이 있나"라고 날을 세웠다.

김진애 전 의원은 6일 SNS에 "국방부 내쫓고, 외교공관 관저로 접수하고, 군인 아파트도 접수하고, 해병대사령관저도 접수하고, 이 무슨 난리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일부러 위기를 만들려는 것인가? 군 사기를 떨어뜨리려는 것인가"라면서 "대한민국 선진외교의 격을 떨어뜨리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광화문시대 공약 파기에 대해 한 마디 사과도 없이 용산시대를 천명한 것에서 시작된 모든 비극! 무엇 때문인가"라고 맹비난했다.

앞서 지난 4일 이종섭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회 국방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동빙고동 군 관사 일부를 청와대에 뺏기고 군 장교들이 이전한다는 얘기가 있다'는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협의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동빙고동 군인 아파트는 약 300세대 정도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집무실 용산 이전에 따라 이 가운데 일부에 대통령실 관계자 일부가 입주하고, 기존에 동빙고동 관사에 살던 장교 일부는 청와대 인원 관사인 종로구 효자동으로 이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안규백 의원이 '동빙고동 관사는 위기상황 발생 시 5분 대기조 형식으로 청사에 빨리 복귀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하자 이 후보자는 "충분히 공감한다. 그래서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는 인원수가 소수고, 그 인원들은 위기조치하고 무관한 사람들로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라일락 2022-05-06 17:22:09
웃기는사람들참많네뭐한다고위기을만드나아직두문재앙패들이많네이러니윤이청와대을싫어하지달리청와대을안들어가겠어문재앙정부가북에하수인집단으로둘러싸여있는데어느미친놈이들어갔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