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총리 없이 간다"... '맞불작전' 통할까?
윤석열 "총리 없이 간다"... '맞불작전' 통할까?
  • 내외일보
  • 승인 2022.05.07 0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3일 서울 통의동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기자회견장에서 초대 총리후보로 한 전 국무총리를 지명했다 /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3일 서울 통의동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기자회견장에서 초대 총리후보로 한 전 국무총리를 지명했다 / 인수위사진기자단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선을 두고 그동안 신경전을 벌여왔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더불어민주당의 갈등이 폭발했다.

민주당은 6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새 정부의 총리직을 맡기에 부적격하다고 결론내렸다. 국회 임명 동의 거부를 시사한 것.

대통령이 총리를 임명하려면 국회 재적 의원 과반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과반 의석(300석 중 168석)을 점한 민주당이 반대하면 총리 임명이 불가능하다.

이에 윤석열 당선인은 "총리 없이 가겠다"며 맞불을 놓았다.

윤 당선인은 "윤석열 정부의 초대 총리는 한덕수 후보자뿐"이라며, "민주당이 반대하면 '총리 없는 내각'으로 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앞서 국무총리 국회 인사청문특위의 민주당 의원들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전관예우 의혹 등을 해소하지 못한 한 후보자는 내각을 통솔할 총리로서 결격 사유가 차고 넘치는 인사임이 증명됐다"면서 부적격 판정의 이유를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민주당 지도부는 정호영 보건복지부·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원희룡 국토교통부·이상민 행정안전부·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후보자 등 5명도 "국민 눈높이에 현저히 미치지 못하는 명백한 부적격자"라고 선언했다. 

장관 후보자는 국회 임명 동의 없이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지만, 민주당의 거센 반대를 무시하고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윤 당선인에게도 큰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윤 당선인은 다수당에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듯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윤 당선인은 민주당이 총리 임명 동의안을 부결시킬 경우, 오는 17일 문재인 정부의 김부겸 총리 제청을 받아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하고, '추경호 총리 권한대행' 체제로 당분간 국정을 운영할 것으로 보인다.

장관 또한 공석으로 둔 채 국회 인사청문회 없이 대통령이 즉각 임명할 수 있는 차관들과 일하는 것도 방안으로 대두되고 있다.

한편 윤 당선인은 5일 저녁 측근들과 저녁식사를 하면서 "협치 정신과 경륜을 고려해 한덕수 후보자를 지명했는데, 민주당이 왜 반대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격정적으로 토로했다고 한다. 이후 윤 당선인이 한 후보자에게 전화를 걸어 "윤석열 정부 초대 총리는 한덕수뿐이다, 민주당이 방해해도 함께 간다"고 강경 대응 방침을 공유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