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윤석열, 박근혜 활용하고 짤랐다"... "문재인도 포토라인 세울 것"
김어준 "윤석열, 박근혜 활용하고 짤랐다"... "문재인도 포토라인 세울 것"
  • 내외일보
  • 승인 2022.05.13 13: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방송인 김어준씨가 윤석열 대통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취임식에 활용하고 짤랐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이를 볼 때 반대진영을 향해선 잔혹하고 비열한 행동을 서슴지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어준씨는 13일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박 전 대통령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대구 수성을 보궐선거 공천에서도 탈락한 것이 예사롭지 않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씨는 "윤 대통령은 당선자 시절 홍준표 저격을 위해 직접 대구로 내려가 유영하의 손을 잡아 줬고 유승민 저격을 위해 인수위 대변인 김은혜를 차출해 보낸 결과 홍준표는 실패, 유승민은 성공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대구까지 내려가 직접 손을 잡아줄 때만 해도 적어도 대구 수성을 공천은 받았줄 알았을 것이기에 박 전 대통령도 자신을 수사한 윤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밝게 웃었다"고 말했다.

김어준씨는 "원래 공천심사 발표를 주말에 하려다가 안하고 취임식 직후 공천결과를 발표했다"며 "아마 주말에 유영하 탈락을 발표했다면 박근혜 참석은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런데 "취임식 참석을 위해 활용하고 짤랐다"며 윤 대통령이 "아주 비정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같은 진영인데도 이 정도면 문재인은 어떻게 할 것인가"라며 "문 대통령은 '잊혀질 것'이라고 했는데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은 '그 꿈처럼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아마 어딘가에서 문재인 포토라인 세우기 작업을 열심히 추진하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물며 "직접적 위험요소인 이재명 고문(은 어떻겠는가)"라며 "압수색 등 대놓고 온갖 방법으로 제거를 시도하고 있다"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환규 2022-05-13 14:50:14
김어준...편가르기 하지마라.
노숙자 자리로 돌아가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