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가현, 이혼 사유는 "노출신 때문"
장가현, 이혼 사유는 "노출신 때문"
  • 내외일보
  • 승인 2022.05.14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장가현 / TV CHOSUN

 

[내외일보] 이민규 기자 = 배우 장가현이 가수 조성민과의 이혼 사유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13일 방송된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는 장가현과 조성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가현은 이혼 사유에 대해 “결정적인 건 영화 때문이었다. 영화 찍는 걸 남편이 쿨하게 허락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안 되는 걸 보고 내 화가 다스려지지 않더라”고 고백했다.

장가현은 조성민이 불륜을 소재로 한 블랙 코미디 장르의 영화를 찍은 것을 두고 언짢아했다며 “나는 일인데 농락 당하는 기분이랄까. 매번 되게 스트레스였다”고 토로했다. 

이에 조성민은 “내가 그런 걸 유난히 싫어하긴 했다. 당신의 노출신이나 수영복신에 예민하게 (굴고) 되게 싫어하긴 했다”고 시인했다.

이에 장가현은 “쿨하게 허락했으니까 정말 (결혼) 20년차니까 이젠 되겠지. ‘그래, 원한다면 해라’라고 했으니까 될 줄 알았지. 그런데 ‘하라’ 그래 놓고도 안 되더라. 그런데 이미 시작은 했으니까... 그때부터 ‘옳다구나’ 하고 나를 뜯어 먹는 느낌이 들더라. ‘그동안 아주 물고 뜯을 게 없어서 기다렸지’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회상했다.

그러나 조성민은 일부 오해도 있었다며 “영화에 노출신이 많은 건 알고 있었다. 당시 극장에서 보고 나서 ‘당신 너무 멋지더라’, ‘너무 멋지게 소화 잘 했더라’라고 했는데 그건 정말 진심인 메시지였다. 이런 나의 마음은 아예 전달이 안된 거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장가현은 “‘오늘은 무슨 장면 리딩하냐’고 물어볼 때마다 화가 났다. ‘오늘은 무슨 장면 찍었어?’ ‘리딩할 때 신음 소리도 냈어?’라고 물으면 되게 농간당하는 기분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영화 개봉할 때도 난 ‘싫다’고 했는데 그 영화 같이 보러 가자고 하지 않았나. (영화를 보고) 또 나를 건드리려고 하니까 마치 야동을 보고 온 남자가 날 건드리는 것처럼 너무 기분이 나빴다. 나의 프라이버시를 안 지켜주는 느낌이었다”거 털어놨다.

조성민은 장가현의 눈물에 “내가 표현방식이 미숙했나 보다”며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