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15억 유로 글로벌본드 발행 성공, 유로화 공모 사상 최대규모
수출입은행, 15억 유로 글로벌본드 발행 성공, 유로화 공모 사상 최대규모
  • 이수한
  • 승인 2022.05.1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금리인상으로 투자심리 혼돈속 유럽중앙은행(ECB) 금리 인상전 최적의 타이밍 포착해 조달

국내 최대발행사 위상 수성···한국경제에 대한 해외투자자들의 신뢰 재확인

유럽지역의 신재생에너지, 이차전지 산업 등에 진출하는 우리 수출기업에 지원 예정

만기 2년 변동금리채 5.5억 유로, 만기 3.5년 고정금리채 9.5억 유로로 구성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방문규, 이하 ‘수은’)은 한국계 기관의 유로화 공모 사상 최대규모인 총 15억 유로 규모의 글로벌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투자심리 혼돈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유럽금리 인상 전 최적의 타이밍을 포착해 발행했다는 것이 수은측 설명이다.

수은은 이날 유로화 본드 발행 성공으로 국내 최대발행사의 위상을 수성하고 한국경제에 대한 해외투자자들의 신뢰를 재확인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올해초부터 금융시장 변동성이 극대화된 상황에서 위축됐던 국내 채권발행기관들도 수은의 본드 발행성공에 안도하고, 추가적인 투심회복을 기대하고 있다.

이날 유로화본드는 만기 2년 변동금리채 5.5억유로, 만기 3.5년 고정금리채 9.5억유로로 구성된 듀얼 트랜치 구조로 발행됐다.

※ EURIBOR 3M+15bps : EURIBOR가 마이너스 수준임에 따라, 실제 발행 쿠폰금리는 시장관행인 EURIBOR+100bps로 설정하고 발행시 발행사가 100bps-15bps인 85bps*2년인 170bps를 선수취 (할증 발행) 

 특히 만기 2년 변동금리채는 수은이 처음 시도하는 형태로 기존 수은 투자자군이 아닌 Money Market Fund를 겨냥하였으며, 그린본드(Green Bond)로 발행됐다.

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시장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투자자 저변 확대를 위한 새로운 시도인 것이다.

수은 관계자는 “수은은 글로벌 투자자에게 가장 친숙한 한국계 발행사로서 금융위기 등 불확실성 증대시 항상 선도적으로 발행시장을 여는 역할을 하고, 최저 가산금리 시현으로 한국계 전반의 발행 비용을 낮추는 기능을 수행해왔다”고 말했다.

수은이 이번에 조달한 15억 유로는 우리 수출기업이 유럽지역을 중심으로 수행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대규모 이차전지 생산시설사업 등에 직접 투입될 예정이다.

수은은 우리 기업이 수주한 아일랜드 에너지저장설비(ESS) 구축사업, 헝가리 이차전지 생산설비 사업 등 다수의 유로화 소요 프로젝트에 금융지원을 승인한 바 있다.

수은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우리 기업의 해외투자 및 M&A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어려운 금융환경에서도 적극적인 외화조달을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수은은 지난 1월 국내기관으론 역대 최대규모인 30억달러 글로벌본드를 발행한 데 이어 지난 3월 5억달러 상당의 캥거루 본드를 발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