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출퇴근 논란' 해명에 "국민 개돼지냐"... 민주당 '맹공'
윤석열 '출퇴근 논란' 해명에 "국민 개돼지냐"... 민주당 '맹공'
  • 내외일보
  • 승인 2022.05.1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17일 윤석열 대통령의 출퇴근길 교통체증 논란에 대해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어느 나라든 대통령이 이동할 때는 그런 불편이 있을 것'이라고 한 발언과 관련해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총괄본부장이 "만약 김 비서실장이 조속하게 정식 사과를 하지 않으면 국민 갑질 발언을 한 김 비서실장의 해임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국민 사과를 해도 모자랄 판에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라고 얘기하는 것은 국민 기만"이라며 "오만하고 반지성적인 발언이자 국민에 대한 갑질 발언"이라고 말했다.

앞서 17일 김 비서실장은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서초동에서 용산으로 출퇴근하면서 시민들의 교통 불편이 초래되고 있다는 야당을 향해 "경찰에서 모니터링하는데 심각하다고는 못 들었다"면서 "어느 나라든 대통령이 이동할 때는 그런 불편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해 논란이 됐다.

특히 김 위원장은 김 비서실장이 의원들에게 "다른 대안이 있냐"고 되물은 것을 두고도 "대통령실이 대안을 내야지 왜 국민에게 대안을 내라고 하느냐"며 "국민을 개돼지로 아는 것"이라 맹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성 비위 의혹이 제기된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에 대해서도 "꼭 성 비위 검사를 문고리로 써야 대통령실이 유지되느냐"며 "대통령실 인사를 전면 제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향해서는 "소통령, 실세로 불리며 언제든 법무장관을 그만두고 정치에 뛰어들 환경이 만들어졌다"며 "정치인처럼 행동할 거라면 하루빨리 그 옷을 벗고 총선 준비를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