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 블록체인 특구화” 유정복, 블록체인 정책 공약 발표
“인천경제자유구역 블록체인 특구화” 유정복, 블록체인 정책 공약 발표
  • 최장환 기자
  • 승인 2022.05.18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는 인천 경제자유구역을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 육성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정복캠프’에서 인천의 IT 지망생 . 청년들과 블록체인 기업 대표 . 개발자들과 함께 ‘블록체인 정책 정복 간담회’를 진행하고 경제자유구역을 블록체인 금융 혁신도시, 블록체인 기술 혁신도시로 발전시키는 내용의 공약을 발표했다.

공약에는 블록체인 관련 국내외 기업 적극 유치, 지역 내 블록체인 관련 기업 적극 육성 등 블록체인 기업들이 찾아올 수 있는 도시로 만들겠다는 계획이 담겨있다.

한국은행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CBDC) 사용의 시범도시가 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레저 . 숙박 . 쇼핑 등에 적용해 해외 여행객들의 소비를 유인하며 산업성장을 도와 시가 블록체인 금융 혁신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게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또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인 ‘디지털산업진흥청’ 인천 유치를 통한 블록체인 기업들의 안정적 성장을 도모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신기술 육성의 토대가 될 수 있게 한다는 구상도 있다.

아울러 블록체인 기술을 직접 인천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기술 혁신도시 구축 계획도 담겨있다.

유 후보는 “‘빅데이터는 21세기의 석유’라는 말에 동감한다.”며, 시민 누구나 데이터 정보 수집에 있어서 평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 세계적 빅데이터 산업의 성장에서 창출되는 데이터 경제가 인천시에 수용될 수 있도록 시에 ‘3.0웹 클라우드 컴퓨팅 데이터센터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개인정보 유출, 해킹 등에서 안전한 광대역 WIFI’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인천에서 콘텐츠?문화예술 분야와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K-pop, e스포츠 등 한국의 파워콘텐츠를 보호할 것”이라며 “콘텐츠 크리에이터 . 문화예술인들에게 블록체인과 NFT 기술 교육을 해 콘텐츠와 기술력을 합쳐 콘텐츠의 가치가 더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