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박근혜에 옥중편지 "사랑하는 영원한 대통령님"
최순실, 박근혜에 옥중편지 "사랑하는 영원한 대통령님"
  • 내외일보
  • 승인 2022.05.19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태종 기자 =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보낸 옥중 편지가 공개돼 관심을 끈다.

최씨의 딸 정유라씨가 SNS에 올린 해당 편지의 내용이 18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에서 공개했다.

편지에서 최씨는 "독일 떠나기 전 마지막 인사를 드린 후 오랜 세월 동안 못 뵈었습니다. 이제는 만나뵐 수도 없는 상황이 되었고 서신도 직접 전달이 어려울 것 같아서 저희 딸을 통해 이렇게라도 서신드립니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독일 떠나기 전 이런 무서운 일이 펼쳐져서 대통령님께서 수감되시고 탄핵되시는 일이 벌어질 줄 상상도 못한 일이었습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희 딸 유라가 자기가 말을 안탔더라면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다"면서 "박 전 대통령께 너무 죄송하다는 말에 가슴이 메어지고 찢어지는 것 같은 고통이었습니다"고 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께서 탄핵을 당하시고 4년 넘게 수감생활을 통한 건강이상에도 이번 취임식에 참석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느낀 건 그 무언의 메시지는 국민통합이고 화합을 바라시는 거라 생각했습니다"면서 "재판에 저랑 박 전 대통령을 경제공동체로 엮어 뇌물죄로 기소한 그 당시 수사팀들도 이제 박 전 대통령 모습에서 많은 걸 느꼈으리라 생각합니다"고 했다.

이어 "그것은 아직도 많은 국민들께서 박 전 대통령을 사랑하고 있기 때문입니다"면서 "저도 영원한 제 마음의 대통령님은 박근혜 전 대통령님 뿐입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씨는 현재 청주여자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그는 지난 2020년 6월 11일 재상고심 끝에 징역 18년, 벌금 200억원을 확정받았다. 이와 별도로 입시비리로 징역 3년형을 받아 최씨가 살아야 할 형은 모두 21년으로 만기출소 예정일은 2037년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