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이 '씨받이' 취급 논란... '아내는 키르기스스탄 부총리 집안'
공무원이 '씨받이' 취급 논란... '아내는 키르기스스탄 부총리 집안'
  • 내외일보
  • 승인 2022.05.20 12:5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서울 은평구의 한 주민센터 공무원이 키르기스스탄 출신 여성과 결혼해 다문화 가정을 꾸린 민원인을 향해 막말을 해 해당 민원인이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외국인 아내가 키르기스스탄의 부총리 가문의 일원인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18일 민원인 A씨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아내가 씨받이 취급을 받았다”며 자신이 분노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A씨는 “지난해 8월 외국인인 아내의 주민등록 절차를 위해 (주민센터에) 문의했다”며 “잠깐 문의를 한 뒤 제가 ‘예, 알겠어요. 예’라고 하고 전화를 끊으려고 했다. 그런데 갑자기 공무원 분이 심하게 욕설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밝혔다.

공개된 통화 녹취에는 “외국인 여자랑 결혼해서 더럽게 사람 짜증나게 하네. 자기가 부끄러우니까 안 데리고 오고 싶어하는 거잖아요. 거지 같은 XX가 다 있어” 등의 내용이 담겼다.

A씨는 “아내는 키르기스스탄 명문가 출신이다. 형부는 경찰청 차장이시고 또 사촌오빠는 키르기스스탄 부총리다. 한국 남자랑 결혼했다는 이유로 공무원한테 씨받이 취급을 받으니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또 A씨는 “지난해 8월 사건인데, (그 사이) 정식으로 사과 전화를 하든 사후 절차가 있는 줄 알았다. 사건 이후 9개월간 동장이 사과 전화 한 번 하지 않고 그냥 사건을 없었던 일로 하려는 것으로 느껴졌다”고 밝혔다.

이어 “경각심을 일깨우는 차원에서 소송을 진행해야겠다 싶어 지난 6일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한편, 키르기스스탄에서는 자국 여성이 한국에서 불행한 결혼생활을 하는 문제가 이슈화되자 한국 남성과 결혼을 금지하는 방안이 국회에서 논의된 적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이름 2022-05-21 21:57:53
나온 녹취 내용을 아무리봐도 씨받이 취급은 없으며 와서 해결해야할 업무를 와서 해달라고 하는거 같은데..
왜 갑자기 공무원이 아내를 씨받이 취급했다는 얘기를 민원인측에서 하지?

양쪽말을 들어보기전에 자극적인 기사 제목만 보고 욕하는 무식한 사람이 되긴 싫군여.

강호 2022-05-21 21:03:45
대화 들어보면 본인이 직접와야하는 업무를 그냥 해달라고 한것같던데. 양쪽말 다 들어봐야한딘

소리새 2022-05-21 10:04:28
공무원기강이 너무 창피할 정도의 수준이네요
이런애는 해직 시켜야 합니다.
그리고 집안이 좋다는것으로 이 문제가 쟁점화가 될것이 아니라 어느 누구라도 인격적으로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