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북한 망하게 하고 싶은 생각 없다"
윤석열 대통령 "북한 망하게 하고 싶은 생각 없다"
  • 내외일보
  • 승인 2022.05.24 0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CNN과 인터뷰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CNN과 인터뷰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23일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 CNN 방송과 언론 인터뷰를 가진 자리에서 "북한을 망하게 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남한과 함께 번성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선택할 문제인데 저는 북한을 망하게 하고 싶은 생각이 전혀 없고 북한이 남한과 함께, 대한민국과 함께 번영해 나가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남북 대화의 공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있다고도 말했다. 핵을 포기하면 전폭적으로 도와주겠다는 이른바 '담대한 계획'의 일환이자 대화의 문을 열어놓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이어 윤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과 충돌을 임시 모면하는 것은 우리 정부가 할일이 아니다"라면서 "이런 접근 방식은 지난 5년간 이미 실패로 판명됐다"고도 말하며 문재인 정부와의 차별화를 시도했다.

한편 한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다양한 방식의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윤 대통령은 "이는 준비 태세를 위한 군의 기본적인 의무"라고 강조하면서도 한반도의 전술핵 재배치 가능성은 배제했다.

핵우산 등 미국의 포괄적 방어 능력은 수용하는 한편, 국지전에 주로 쓰이는 전술핵의 배치엔 부정적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