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후보, 서구 집중유세
박남춘 후보, 서구 집중유세
  • 최장환 기자
  • 승인 2022.05.25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후보 “유정복 후보, 수도권매립지 사용기간 44년까지 연장 합의”
박 후보, 지난 4년간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26) 등 이뤄내···
박 후보, 인천대로 가좌 산업거점 랜드마크 사업 등 서구 공약 발표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장 후보는 25일 “수도권매립지 44년 연장 이면합의로 서구 주민 안중에도 없는 후보 말고,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당당히 외친 저를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박남춘 후보는 이날 서구 가좌동 집중유세에서 “유정복 인천시 정부였던 지난 2015년 4자 합의가 이뤄지던 날 실무 총책임자들이 수도권매립지 사용기간을 2044년까지 연장하기로 한 별도 합의문에 서명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밝혀졌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집중유세에서는 박남춘 후보를 비롯해 지역 시·구의원 후보들이 일제히 참가했다.

박남춘 후보는 “인천시장이라는 자가 굴욕적인 4자 합의를 하더니 이면합의를 숨기고 있었던 것”이라며 “서울·경기에는 매립지 사용 편의를 제공하고 인천시민 고통을 2044년까지 묵인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유정복 후보는 김포군수 시절 수도권매립지를 가봤다고 한다. 불과 두 달 전 매립지에 쌓인 쓰레기산을 직접 눈으로 보고 냄새를 맡은 저로서는 유 후보가 원망스러웠다”며 “김포군수 시절 이후 수도권매립지를 쳐다 보지도 않았기 때문에 그 심각성을 모르고 2044년 이면합의로 시민을 우롱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다르다. 서울, 경기 쓰레기를 더 이상 인천에서 받지 않겠다 선언하고, 4년간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26), 건설폐기물 반입금지(’25)등을 이뤄냈다”며 “이제 서구 주민들의 고통을 정말 끝내야 한다. 서구 주민은 안중에도 없어 이면합의를 한 정치꾼 후보 대신 인천과 시민만 생각하는 박남춘을 지지해 달라”고 말했다.

앞서 박남춘 후보는 민선7기 인천시장으로서 수도권 '25년 종료를 비롯해 △검단신도시 1단계 완료 △검단도서관 착수 △아라뱃길 관리권 환수 △시티타워 착수 △제3연륙교 착공 △로봇랜드 착수 △현대아산병원 유치 △루원 행정복합청사 △정부 국민안전체험관 건립 △서울7호선 석남연장 개통 △드론인증센터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주장했다.

가좌를 발전시킬 공약으로는 △인천대로 지하화 및 가좌거점 랜드마크 사업 △인천3호선, GRT 석남 연장 △석남역 멀티 역세권(서울7·인천2) 사업 △장고개도로 개통 △석남녹지도시숲 환경 개선 및 접근성 향상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