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전철 . 옹진군 대형여객선 투입… 통행권 보장”
“강화도 전철 . 옹진군 대형여객선 투입… 통행권 보장”
  • 최장환 기자
  • 승인 2022.05.25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복 후보 “강화 . 옹진 정주여건 획기적 개선”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는 강화군과 옹진군의 교통 인프라와 생활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하는 등 이들 섬지역 정주 여건을 크게 향상시키겠다고 25일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수도권 규제, 군사관계법, 농지관계법 등 중복 규제로 인한 낙후와 정체 문제를 해소하고자 이들 섬이 수도권 규제 지역에서 제외되도록 관련 법 개정을 추진하는 등 강화 . 옹진군 발전 공약을 내놓았다.

유 후보는 신속 . 편리한 교통인프라 확충을 위해 영종∽신도∽강화도 대교, 강화∽계양 고속도로 건설, 서울 5호선 검단∽강화 전철 추진, 강화∼인천·서울 직행버스 도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백령도·덕적도 등 옹진군 주민의 육지 나들이를 위한 연안여객선 완전 공영제, 대형여객선 도입, 백령공항 조기 건설 등 주요공약도 발표했다.

유 후보는 또 “서해5도 주민 지원금 20만원으로 상향, 강화군 도시가스 공급·상수도 보급 확대와 요금 인하, 노후주택 개량 자재 운송비 지원 등으로 정주여건을 확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천혜의 비경 인천 앞바다와 한강을 잇는 해상관광 실크로드 개척, 서해5도 내국인 면세지역 지정을 통한 관광 활성화, 옹진 해양섬마을 박물관 건립, 강화접경지역 복합체험문화공원 조성, 강화군 남부권 어르신·어린이 힐링복합공간 조성 등 문화·관광시설 인프라도 확충한다.

그는 이어 “섬지역 콘도형 휴양시설 건립과 시민 실비 이용,  해안 둘레길·자전거길과 낚시·레저 등 친수공간 조성 등으로 찾아오는 섬을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 사업으로 인천형 어촌뉴딜사업 5년간 1,000억원 투입, 어장확대·조업시간 연장 추진, 강화도 전용 한강물 공급사업 조기 건설, 농수축산물유통공단 설립, 강화·옹진 생산 농수축산물 로컬푸드마켓 구별 1곳씩 설치 등을 추진한다.

유 후보는 “특히 강화군과 옹진군, 영종도 일대 ‘뉴홍콩시티’를 건설해 인천 앞바다 섬을 ‘국제무역도시’로 육성할 것”이라며 “소외·낙후가 아닌 편리하고 활력이 넘치며 소득이 늘어나는 보물섬을 만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유정복 후보가 강화 재래시장을 방문해 상인을 만나고 있다.
유정복 후보가 강화 재래시장을 방문해 상인에게 물건을 구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