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문재인, 꼴 좋다... 조용히 살 권리 없어"
정유라 "문재인, 꼴 좋다... 조용히 살 권리 없어"
  • 내외일보
  • 승인 2022.05.30 11:56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딸 다혜씨 / SNS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 딸 다혜씨가 경남 양산 평산마을 시위대를 비판한 것을 두고 최서원(개명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댁들이 제일 잘하던 것. 당하니까 죽겠죠?"라고 비꼬았다.

앞서 지난 28일 문다혜씨는 문 전 대통령의 사저 앞 시위대를 향해 “이게 집회인가? 총구를 겨누고 쏴대지 않을 뿐 코너에 몰아서 입으로 총질 해대는 것과 무슨 차이인가”라며 “증오와 쌍욕만을 배설하듯 외친다”고 성토했다.

이에 정유라씨는 29일 SNS에 "댁들이 제일 잘하던 것. 당하니까 죽겠죠?"라며 "그러게 댁들은 남의 자식 쌍욕 처먹을 때 어디서 뭐했나. '애는 건드리지 말라'고 말이라도 해봤나"며 "진짜 내가 불쌍하다 생각하려 했는데 사필귀정 꼴 좋다"고 비판했다.

최서원(개명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 / 가세연

이어 정씨는 "조용히 살 권리가 어딨나. 우파 쪽 대통령 딸이 청와대 들어가서 살았으면 가만히 안놔뒀을텐데"라며 "같은 편한테 물어보라. 왜 그러고 살아야 하는지, 남의 인생을 그러게 왜 그렇게 망가뜨렸는지. 그러게 내 자식은 건들지 말지 그랬다. 원래 새끼 데리고 있는 곰은 공격 안하는 법이다"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님, 나와서 들이받아라. 그럼 나도 내려가서 님한테 내로남불에 대해 자세히 한번 물어 볼라니까"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이 귀향한 양산 평산마을 사저 앞에는 보수유튜버들을 중심으로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주민들은 고통을 호소하고 있지만, 집시법상 이들의 행동을 제재할 방법이 없어 경찰도 지켜만 보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란색 2022-07-09 08:34:27
내외일보 바퀴벌레 개새끼들아 ~
지랄 선동적인 글을 올려서 얼마나 받아 처먹노 ?
자유대한민국의 국민들이 원하는 올바른
보도를 할 수없냐 ?
이 호로새끼들아 ~
너거들이 장난치는 걸 보면 지나가는 개도 욕하것다 ~

신진수 2022-07-04 03:30:30
저건 머리에 이상이 있는거 아닐까?

신나 2022-07-01 13:00:35
너나 조용히 사세요

박학열 2022-06-04 17:36:50
ㅋㅋㅋ 유라 홧팅

대깨는 사회악 2022-06-01 10:37:25
대깨들 발작하는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