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방사포 8발 발사... 윤 정부 4번째 도발
북한, 방사포 8발 발사... 윤 정부 4번째 도발
  • 내외일보
  • 승인 2022.06.1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이미지 / 픽사베이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12일 오전 북한이 서해상으로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여러발 쏜 것으로 확인됐다. 윤석열 정부 들어 4번째 도발이다.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대남 강경기조를 드러낸 지 하루 만이며, 평양 순안과 함흥 등 4곳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8발을 쏜 지는 1주일 만이다.

12일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이 8시 7분경부터 11시 3분경까지 북한 방사포로 추정되는 수 개의 항적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서해상으로 구경 300mm 미만의 방사포 5발가량을 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이 같은 저강도 무력시위를 벌인 데 대해, 국가안보실은 12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안보 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김태효 1차장 주재로 신인호 2차장과 임상범 안보전략비서관 등이 참석했고, 회의 결과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을 거쳐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됐다.

대변인실은 밤 11시를 넘겨 회의 소집 사실을 언론에 공지했는데, 회의를 시작한 지 12시간 30여 분 만이다.

이와 관련해 대변인실은 "사거리가 짧고 고도가 낮은 재래식 방사포의 경우 관련 사실을 수시로 공개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이런 상황을 감안해 안보실에서 기민하게 대응했지만 즉각 발표하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8일부터 사흘 동안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정면 승부' 등의 표현을 쓰며 대남 강경기조를 공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