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성상납 의혹 "자기 발로 유성호텔 걸어들어가"... 전여옥, 일갈
이준석 성상납 의혹 "자기 발로 유성호텔 걸어들어가"... 전여옥, 일갈
  • 내외일보
  • 승인 2022.06.22 09: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당 윤리위 심의가 예정된 가운데, 전여옥 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당원권 정지 수준에서 나와야지 합당하지 않을까”라며 징계수위를 점쳤다.

21일 전 전 의원은 YTN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이런 걸로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국민의힘이나 그 지지자들에게는 굉장히 치욕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가 ‘세상에 가장 할 필요가 없는 쓸데없는 것이 이준석 걱정하는 것’이라는 말을 했다”며 “그런데 본인이 자신의 처지에 대해 일종의 국민들의 주의를 끌기 위해 여러 가지 행동을 하는 것 같다. 딱 한 가지의 목표를 향해서 아주 애를 쓰면서 달려가고 있다고 보인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전 전 의원은 “‘여의도에 힘센 낡은 꼰대들이 힘없고 젊은 참신한 이준석 대표를 내쫓으려고 한다’, ‘대선과 지선을 다 내가 잘해서 승리했는데, 이제 수행이 끝났다고 삶아 먹히게 된 신세, 토사구팽이 됐다’ 이렇게 하면서 ‘나 불쌍해요’, ‘나 억울해요’ 이렇게 보이려고 굉장히 애를 쓰고 있다”면서 “그런데 이 대표 앞에 놓인 현실은 매우 냉혹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토사구팽이 아니라 자업자득”이라며 “유괴된 소년도 아니고, 또 누가 등 떠밀고 속여서 납치한 것도 아니다. 자기 발로 대전 유성호텔에 걸어 들어갔다. 성상납을 받았는지 여부와 관계없이 강제성이 없다는 건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전 전 의원은 “(이 대표가 성상납을) 받았다는 얘기가 아니라, 어쨌든 억지로 당하거나 이런 건 아니라는 것”이라면서 “윤리위가 지금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은 공소시효가 지난 성상납의 여부보다는 이 성상납을 은폐하려고 애썼는가, 또 은폐하기 위해서 누구를 움직였는가의 문제”라고 했다.

그는 “새벽 1시에 이핵관(이준석측 핵심 관계자) 중 이핵관인 김철근 정무실장을 보낸 사람이 이 대표였다”며 “김철근 정무실장이 7억 각서와 자기 이름과 전화번호를 써줬는데 장모 이사가 OK했다, 김철근 실장을 보고 OK했을까? 이 대표의 가장 치명적인 실수가 김철근 정무실장을 새벽 1시에 보낸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 대표가 자신이 있다면 윤리위에서 얘기한 소명 자료라든가 이런 걸 제출해야 되는데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지금 윤리위에서는 당대표로서 품위 유지를 위반했느냐 안 했느냐, 이게 가장 중요한 문제의 핵심”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가로세로연구소는 이 대표가 지난 2013년 한 기업 대표로부터 성접대를 받았으며,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7억원 투자 약속’을 해 증거인멸을 교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윤리위는 22일 오후 7시 회의를 열고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징계 수위에 따라 이 대표의 대표직 수행 여부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ㄷㄷ 2022-06-22 13:08:23
뭔소리지? 성상납을 받았다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성상납을 은폐하려는 행동이 중요한거라고? 성상납 확인이 안되는데 은폐한걸로 확인된다는소린가? 저분 논점이 되게이상한게 이준석이 자기가 벗어나그려고 애쓰는게 아니라 일반적으로 봤을때 국힘이 토사구팽하는 걸로 보이는건 부정할수 없는 사실임. 어쨌든 선거 이겼는데 의혹이나 나오지도않은 의문점때문에 당대표 꺾겠다고 하고. 그리고 성상납인지 알수없지만 호텔에 들어간게 강압적인게 아니라 자기발로 들어간거에서 이미 나쁜거라니 도대체 뭔얘기를 지껄이는지 이해할수가 없네 이분들 논점흐리기 민주당 따라가나? 그리고 여기 내외일보 기사들 진짜 한쪽으로 편중한사 팍팍 티내네 선동하는 타이틀보면 여기기사 더럽게많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