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인사 번복' 논란에 윤 대통령 "중대한 국기문란"
'경찰 인사 번복' 논란에 윤 대통령 "중대한 국기문란"
  • 내외일보
  • 승인 2022.06.23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과 관련해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과오"라고 맹비난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경찰을 길들이기 위해 치안감 인사를 번복했다는 의혹과 달리 경찰이 인사권자인 윤 대통령의 결재도 없이 인사 발표를 강행했다는 것.

23일 오전 윤 대통령은 용산 집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정안전부에서 또 검토해서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그런 인사가 밖으로 유출되고, 이것이 또 언론에 마치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경찰에서 행안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을 해버린 것"이라며 애초 인사 번복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말이 안 되는 일이고, 이것은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도 있다"며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저는 참 어떻게 보면 황당한 이런 상황을 보고 언론에선 마치 무슨 치안감 인사가 번복됐다고 하는데, 번복된 적이 없다"며 "저는 행안부에서 나름 검토를 해서 올라온대로 재가를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22일 경찰청은 "실무자가 최종 버전이 아닌 중간 버전을 올리고 나서 뒤늦게 오류를 발견했다"고 해명했다가 "행안부가 (최종본을) 잘못 보냈다"고 해명 내용을 바꾸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경찰청이 희한하게 대통령 결재가 나기 전에 자체적으로 먼저 공지해 이 사달이 났다"고 설명해 경찰의 해명과 다른 입장을 보였다.

한편 이번 인사 번복 논란은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 이슈와 함께 불거지며 이목이 더욱 집중됐다.

윤 대통령은 경찰국 설치로 경찰 수사의 독립성이 저해될 수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경찰보다 중립성과 독립성이 강하게 요구되는 검사 조직도 법무부에 검찰국을 잘 두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치안이나 경찰 사무를 맡은 내각의 행안부가 거기(경찰)에 대해 필요한 지휘 통제를 하고, 독립성이나 중립성이 요구되는 부분에 대해선 당연히 헌법과 법률에 따라, 원칙에 따라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