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다문화 6개 모국어로 쉽게 배우는 아동학대 예방교육
남원시, 다문화 6개 모국어로 쉽게 배우는 아동학대 예방교육
  • 류재오 기자
  • 승인 2022.06.23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문화가족 아동학대 예방교육 강사 12명 임명
남원시, 다문화 6개 모국어로 쉽게 배우는 아동학대 예방교육

[내외일보] 류재오 기자 = 남원시는 아동학대 예방과 아동권리 옹호를 위해 다문화강사 12명을 양성해, 하반기부터 아동학대 예방교육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다문화가정에 파견한다.

아동학대 예방교육 다문화강사는 가족센터에서 한국어 능력과 한국문화 적응능력이 뛰어난 나라별로 6개국 출신의 결혼이주여성들로 다문화 부모교육 강사양성 교육을 통해 지난 4월 임명되었다.

다문화강사는 아동학대 인식개선 교육 자료를 6개의 모국어로 직접 번역하여 쉽게 배울 수 있어, 교육효과가 더 높은 것으로 예상이 된다.

남원시 관계자는 “이사업은 다문화가족의 아동학대 발생비율이 증가하고 있으나 의사소통의 문제로 인식개선의 효과가 낮다는 사실에서 고안된 것으로 다문화가족 아동학대 발생비율이 감소되길 기대하며, 아동학대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