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피격, 청와대 지시로 국방부 입장 바꿔"... 하태경, 문서공개
"서해 피격, 청와대 지시로 국방부 입장 바꿔"... 하태경, 문서공개
  • 내외일보
  • 승인 2022.06.2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 국회사진기자단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규명 TF 단장인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사건 당시 청와대 측의 지시로 국방부가 입장을 바꿨음을 입증할 국방부 문서를 공개했다.

애초 '시신을 불태웠다'는 국방부의 보고를 청와대가 '시신 소각 추정'으로 조정했다는 것.

하태경 의원은 서주석 전 국가안보실 차장의 거짓말을 입증하는 자료라며 국방부 문서를 새로 공개했다. 

문서에 따르면 국방부가 2020년 9월 27일 청와대 안보실로부터 사건에 대한 주요쟁점 답변 지침을 하달 받았고, 이에 따라 국방부는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 확인'이란 문구를 '시신 소각이 추정되며 공동조사 필요'로 조정된 입장을 설명했다고 적혀 있다.

하 의원은 이에 대해 "북한의 전통문이 오자 안보실 사무처 지침으로 입장이 바뀐 '국기 문란 사건'"이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하 의원은 지난 23일 북한이 서해 공무원 시신을 소각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던 국방부에 '추정'이라는 입장을 내라고 지시한 책임자로 서주석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을 지목했다.

그러자 서 전 차장은 “저희는 시신소각이라고 발표했는데 저쪽에서는 부유물 소각이라고 발표하는 등 이런 차이점들이 있었다. 그러니까 이런 차이점을 비교하고 대응 방향을 정리한 적은 있다”라고 해명했고, 이에 하 의원이 문서를 공개하며 재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