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초등학교 이음 교육 현장 지원단 첫발
유치원·초등학교 이음 교육 현장 지원단 첫발
  • 주영서 기자
  • 승인 2022.06.28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교육청, 교원 26명 선정…다양한 연계 방안 모색

[내외일보=경남] 주영서 기자 = 경남교육청은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연계 교육을 지원할 현장 지원단을 처음으로 운영한다.

 ‘유·초 이음 교육 현장 지원단’은 유치원과 초등학교 간 다양한 연계로 유아의 바른 성장과 발달을 지원하고, 초등학생의 생활 적응력을 높이기 위해서 운영한다.

 경남교육청이 처음 운영하는 유·초 이음 교육 현장 지원단에는 공개 모집 결과, 유치원과 초등학교 교원의 높은 관심 속에 26명이 선정됐다.

 현장 지원단에 뽑힌 토월초등학교 구자영 교사는 “1학년 담임을 2년간 하면서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학습과 생활지도에서 연계가 필요하다는 것을 직접 경험했다”라면서 “초등학교 입학 전 유치원에서 알고 오면 좋은 것을 학부모와 유아들에게 안내하여 초등학교 입학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해 주고 싶었다”라고 지원 동기를 밝혔다.

 유·초 이음 교육은 △놀이 문화 확산에 대한 교원 공감대 형성 △유치원과 초등학교 연계 교육 △초등학교 교육 안내 등을 지원한다. 이 사업으로 학교급 간의 문화 격차를 줄이고, 초등학교 입학 부적응 사례를 없애 아이가 행복한 교육을 실현해 나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다.

 경남교육청은 오는 7월 5일(화) 현장 지원단 협의회를 시작으로 유·초 이음 교육의 첫 발걸음을 내디딘다.

 이미숙 유아특수교육과장은 “유치원·초등학교 이음 교육은 유아 발달단계에서 꼭 필요한 사업인 만큼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유아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적극적으로 돕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