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우 금산군수 퇴임, “보내주신 성원과 뜨거운 사랑 간직”
문정우 금산군수 퇴임, “보내주신 성원과 뜨거운 사랑 간직”
  • 이용관 기자
  • 승인 2022.06.28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갖춰진 발전 인프라를 토대로 성공적인 금산발전을 이어나가길”
문정우 금산군수 퇴임식

[내외일보] 이용관 기자 = “4년간의 금산군수 임기를 마치고 주민들과 함께한 소중한 시간을 되새기며 금산을 지키는 한 사람으로 이제 직을 떠납니다.”

민선 7기 금산군을 이끈 문정우 금산군수는 지난 28일 금산다락원에서 퇴임식을 가졌다.

문 군수는 퇴임사에서 “하루하루 모든 순간이 감동의 시간이었고 영광의 시간이었다”며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휴일 없는 강행군이었지만 내 고향 금산을 위해 일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큰 기쁨이고 가슴 벅찬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막중한 책임감으로 하루를 헛되이 쓰지 않으려고 크게 고뇌했었다”며 “군민 여러분과 공직자 여러분이 동행해 주셨기 때문에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민선 8기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문 군수는 “행정은 군민이 원하는 쪽으로 끌고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다음 군정 민선 8기에서도 지금까지 군민들의 지지를 모아 갖춰진 발전 인프라를 토대로 성공적인 금산발전을 이어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군민 모두의 뜻을 모아 통합의 길을 만들 수 있다면 지금보다 한 단계 진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말을 마쳤다.

이날 퇴임식에서는 문 군수의 주요 업적으로 △관광 클러스터화 △예산 6000억 원 시대 개막 △충청남도체육대회 유치 △금산인삼축제 및 삼계탕축제 성공개최 △금산인삼 세계화, 깻잎 635억 원 매출 달성 △균형발전 및 도시재생 사업 추진 △금산인삼약초농공단지 100% 분양 △인재육성 장학금 200억 원 달성 △주민 소통 선진행정 구현 △지역 난제 해결 등을 소개하고 기념촬영, 직원 환송 등이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