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 “시민안전 최우선” 침수대비 공사현장점검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 “시민안전 최우선” 침수대비 공사현장점검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2.06.29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주시 서신동 지하차도 보수현장 방문해 공사 상황 살피고 관계자 격려
- 시민 불편해소와 안전 위한 선제적 대응 강조...공사 기간 교통 불편해소도 주문

 

[내외일보] 고재홍 기자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이 장마철을 대비한 침수위험 도로 보수현장을 찾아 시민을 위한 신속하고 안전한 공사 진행을 당부하는 등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우 당선인은 28일 전주시 완산구 서신동 롯데백화점 앞 지하차도 보수 현장을 방문해 공사 상황을 살피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지하차도는 2020년 장마철을 맞아 도로가 물에 잠기는 등 시민안전 우려가 제기돼 침수 위험시 통행을 자동 차단하는 시스템과 결빙 방지 기존 열선 기능 개선 공사가 진행된다.

이에 따라 보수공사가 진행되는 26일부터 교통통제에 들어가 다음 달 1일까지 전면 통제될 예정이다.

우 당선인은 탄소 소재로 제작돼 성능이 개선된 결빙방지 열선과 기존 배수 시스템 등을 꼼꼼히 살피고 신속하고 안전한 공사 진행을 당부했다.

또한, 아파트 경사로와 침수 및 결빙 위험이 있는 다른 지역도 선제적으로 살펴보고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우 당선인은 “시민안전을 도모하고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신속하고 철두철미하게 공사를 진행해 달라”며 “교통통제로 인한 시민 불편과 교통안전에도 빈틈없이 대비하고 작업자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