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해경, 대규모 오염사고 대비 민관 합동 해상방제훈련
사천해경, 대규모 오염사고 대비 민관 합동 해상방제훈련
  • 이광호 기자
  • 승인 2022.06.29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개 기관․단체 참여...개서 이후 첫 민․관 합동방제훈련

[내외일보] 이광호 기자 = 사천해양경찰서(서장 옥창묵)는 29일 삼천포 신항에서 대규모 해양오염사고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민관 합동 해상방제훈련를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1만톤급 화물선과 70톤급 어선이 충돌하여 어선은 화재 발생, 화물선은 연료유(B/C) 탱크파공으로 연료유 일부가 유출되는 상황을 가정해 복합적인 해양사고를 대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해경(중특단·남해청·사천서), 경상남도, 사천시, 해양환경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 해양자율방제대 등 12개 기관 단·업체 100여명과 선박 14척이 동원됐다.

이어 신속한 오일펜스 설치와 유회수기 가동 등 해상 방제훈련은 물론, 화재진압(인명구조)과 파공부위 긴급봉쇄, 유류이적 등 배출방지 조치를 추가하여 합동훈련 방식을 개선하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옥창묵 사천해경서장은 “개서 이후 첫 방제훈련으로 대규모 해양오염 상황에서 민관이 긴밀한 협력체제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됐으며, 실제 사고 발생 시 보유자원을 공동 활용하여 신속한 방제조치로 해양오염 피해 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