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소방서, 아파트 옥내소화전 관창 분실 주의 당부
계룡소방서, 아파트 옥내소화전 관창 분실 주의 당부
  • 윤재옥 기자
  • 승인 2022.07.07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계룡] 윤재옥 기자 = 계룡소방서는 최근 공동주택에 설치된 소방장비 ‘관창(노즐)’ 도난사건이 발생함에 따라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6월 27일 광주 아파트에서 옥내소화전에 관창 500여 개를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수사 중 고물상에서 분실된 관창을 발견했고 현재 피해 아파트에 반환할 예정이다.

옥내소화전은 화재 발생 시 아파트 관계인에 의한 초기 화재진압에 사용되는 매우 중요한 소방시설로 소화전함에는 소방호스와 관창이 비치돼 있어야 한다.

김영태 대응예방과장은 “옥내소화전은 화재 초기의 작동 여부에 따라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관창 분실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