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가 대통령 늪에 빠뜨리고 있다"... 민주당 '일갈'
"김건희 여사가 대통령 늪에 빠뜨리고 있다"... 민주당 '일갈'
  • 내외일보
  • 승인 2022.08.03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관저 시공 수의계약 의혹’ 등을 거론하며 “김건희 여사로 인해 윤석열 대통령실이 헤어나올 수 없는 의혹과 논란의 늪에 빠지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2일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대통령 관저를 대통령 부부의 사적 공간이라 착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관저는 법으로 정한 국가중요시설이자 철저한 관리를 위해 소중한 국민 혈세가 투입되는 공적 공간”이라며 “국민 혈세는 김 여사가 도와준 업체에 마음대로 특혜를 줄 수 있는 쌈짓돈이 아니디"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부인이 대통령실 운영 전반에 관여해 지인들에게 특혜를 줬다면 이는 전횡”이라며 “거짓이 더 큰 거짓을 키우기 전에 김 여사는 대통령실 운영 관여 의혹을 낱낱이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날 오마이뉴스는 “김건희 여사가 과거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할 당시 전시회를 후원한 업체가 관저 공사의 일부 시공을 수의계약으로 맡았다”고 보도해 논란이 불거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