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지율 28%는 있을 수 없는 일"... 박지원, 인적개편 예상
"윤 대통령 지지율 28%는 있을 수 없는 일"... 박지원, 인적개편 예상
  • 내외일보
  • 승인 2022.08.0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이 인적개편을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3일 박 전 원장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전화 인터뷰에서 "지지율 최저 28%라는 있을 수 없는 통계가 나온 그렇게 할 수 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통령실에선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책임이 있으니까 경질이 돼야 하고, 내각에서는 최소한 교육부총리, 행안부 장관, 이 정도는 해야 국민들이 납득하지 않을까 싶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교육부 장관은 느닷없이 다섯 살 학교 입학시킨다고 대통령한테 보고하고 대통령은 빨리 하라고 했다가 지금 국민 여론이 하도 비등하니까 다 바꿨다"며 "경찰국 신설도 법적으로 실질적으로 다 되기는 했지만 14만의 현역 경찰과 그 가족들이 경우회 등이 반발하고 있고 국민들도 31년 전 경찰로 돌리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또한 박 전 원장은 새 비서실장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께서 정치경력이 일천하시니까 정치인 출신이 했으면 좋겠는 생각을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