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건진법사 논란, 어느 정부나 있었다"
대통령실 "건진법사 논란, 어느 정부나 있었다"
  • 내외일보
  • 승인 2022.08.04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건진법사'의 이권 개입 의혹을 “어떤 정부든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규정했다.

4일 강 수석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최근 건진법사가 윤 대통령 부부와의 친분을 과시하며 이권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어떤 정부든, 어떤 선거에서든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실질적인 문제가 어떤 것이었고, 그것이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지, 또 그런 위험성이 있는지 등을 파악해서 그에 따라 처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업체가 수의계약으로 관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프레임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강 수석은 “관저나 지난번 나왔던 사적 채용 부분 등은 대통령실의 특수성과 보안, 국정 철학 등과 함께 맞물려 가는 것이기 때문에 한 측면을 보고 ‘이것이 사적 채용이다, 사적인 인연 때문에 그런 것이다’라고 보는 것은 프레임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