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메세나협회-한국수출입은행, 금고미술관 전시 연계 교육에 지역아동센터 초청
한국메세나협회-한국수출입은행, 금고미술관 전시 연계 교육에 지역아동센터 초청
  • 이수한
  • 승인 2022.08.05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4일(목), 강북구 · 성북구 지역아동센터 아동 40명 함께한 전시 연계 교육 프로그램

오랜 세월 ‘벽돌’을 모티브로 작업해온 설치 미술가 서혜영이 직접 교육 프로그램 기획

작가의 실제 작업방식 기반, 현대미술과 가까워질 수 있는 시간으로 채워져

한국수출입은행 금고미술관에서 12월까지 현대미술 작가 4인의 릴레이 전시 및 교육 계속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지난 8월 4일(목), 한국메세나협회(회장 김희근)와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윤희성)은 강북구 · 성북구 지역아동센터 아동 40여 명을 초청해 금고미술관(gallery SAFE) 전시와 연계한 교육 프로그램을 ‘스페이스 캔’에서 진행했다.

한국메세나협회와 한국수출입은행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인 예술가들에게 전시 참여기회를 제공하고, 문화소외계층 어린이들에게는 전시 관람 및 교육을 통해 현대미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있다.

이번 교육 프로그램은 ‘The SAFE 2022’ 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수출입은행 여의도 본점의 금고미술관에서 열린 서혜영 작가의 개인전 'Floating Units 2022'의 연장선이다. ‘벽돌’을 모티브로 다양한 조각 · 설치 작품을 집약적으로 선보인 작가는 이번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하기 위해 펠트, EVA소재 등 교육 재료를 직접 제작했다.

이날 교육에 참여한 아동들은 서 작가의 주요 작업방식인 ‘연결과 쌓기’를 기반으로 ‘나만의 창작 작품’을 만들었다. 100분간 진행된 교육은 정형화된 결과물이 아닌 각자 독창적인 실내 장식품 등을 만들며 현대미술과 가까워질 수 있는 시간으로 채워졌다. 서혜영 작가는 “작품을 순수 조형적인 요소나 전시장에 멈춰있는 사물로만 여기지 않고 누구나 실용적으로 사용하며 어디서든 감상할 수 있는 가까운 것으로 여기길 바란다”라고 설명했다.

아름다운땅지역아동센터의 한 아동은 “작가님이 직접 제작한 각 조각들을 모아 새로운 형태를 만들어 보니 내가 미술 작가가 된 것만 같았다”라며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참여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한국수출입은행 금고미술관에서는 오는 8월 16일부터 9월 16일까지 유나얼 작가, 10월 4일부터 11월 4일까지 정진 작가, 11월 21일부터 12월 23일까지 조영각 작가의 작품이 차례대로 전시된다. 각 전시와 연계해 작가들이 직접 기획한 교육 프로그램도 계속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