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률 43%인데 표절 아니다?" 교수단체 '반발'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률 43%인데 표절 아니다?" 교수단체 '반발'
  • 내외일보
  • 승인 2022.08.05 14: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태종 기자 = 국민대가 김건희 여사의 논문들에 '표절이 아니다·검증 불가' 결론을 내리자 교수단체들은 판정 배경 및 세부 절차를 공개해야 한다며 비판을 쏟나냈다.

아울러 교육부의 재조사와 교육부 장관 사퇴, 윤 대통령과 김 여사의 입장 발표 등도 함께 요구했다.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전국국공립대학교수회연합회·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 등 13개 단체는 이날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대는 '일부 타인의 연구내용 또는 저작물의 출처 표시를 하지 않은 사례가 있었다'고 표절을 인정하면서도, '표절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공식적 판정을 내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남의 물건을 훔쳤는데 도둑질은 아니라는 식이다. 극단적인 형용 모순"이라며 "김건희 여사가 (박사 학위) 자격요건을 갖추기 위해 발표한 논문 3편 전부가 표절 의혹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한글 '유지'를 'Yuji'라고 엉터리 번역한 논문의 경우 본문의 5단락, 각주 3개가 특정 신문의 기사와 토씨까지 동일함에도 일체의 인용 및 출처 표기가 없다"며 "표절 프로그램 확인 결과 표절률이 무려 43%로 나왔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문제가 된 박사 학위 논문의 경우 언론 기사를 거의 그대로 베낀 대목이 다대하다. 자신이 발표한 선행논문 2편을 자기 표절한 정황도 밝혀졌다"며 "이런 수준 미달의 논문에 대해 국민대는 1년여에 달하는 조사 결과 '문제없음', '검증 불가'라는 어이없는 발표를 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들은 "국민대가 대명천지 21세기에 누가 봐도 명백한 표절논문에 대해 뻔뻔하기 짝이 없는 '면죄부'를 발행한 까닭은 무엇인가"라며, ▲국민대의 표절 의혹 판정 배경·세부 절차 공개 ▲김건희 여사 박사 학위 즉각 박탈 ▲교육부의 판정 결과 재조사 및 교육부 장관 사퇴 ▲윤 대통령과 김 여사의 입장 발표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중동박살 2022-08-05 20:22:03
아비를 아비라부르지못하는 세상! 콜걸을 콜걸이라 못부르는
지록위마시대! ㅋㅋ